바람은 만나는 가지마다 다른 목소리로 운다

화난야그

갈치

★진달래★ 2019. 5. 31. 11:30


sarujiro92님의 블로그에서 빌려옴




마누라가 갈치를 사러 마트 갔는데 생선코너에 서 있는 칠순을 넘긴 두 할마씨,

 

할매A : 나는 저 갈치구이가 먹고 싶은데 우리 며느리가 냄새밴다고 절대 안 굽어준다...어휴...

할매B : 그렇체! 나도 그렇다...망할년....

 

마누라 : 자식 다 필요 없다...부모보다도 도배하는 돈이 더 무섭지.

서 방 : 그 할마씨들 우리집에 델고 와서 당신이 좀 구워 주지?

마누라 : 내 보고 미쳤다고 안하겠나?

서 방 : 미치기는? 그렇게 살아야 자식들이 복 받는 거여!





'화난야그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자살하는 새?  (0) 2017.08.10
성주참외  (0) 2017.07.13
우리는 소시민!  (0) 2016.12.09
이율배반  (0) 2016.06.01
인간이란?  (0) 2016.02.18